6월 사전 공고의 2배 수준
내년 공립유치원 교사 1018명 뽑는다… 올해보단 400명↓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이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시험을 통해 1천18명의 신규교사를 뽑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내년 공립유치원 교사 1018명 뽑는다… 올해보단 400명↓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치러진 2018학년도 임용시험보다는 400여명 줄었지만 올해 6월에 사전예고했던 선발 인원(499명)보다는 2배로 늘었다.

공립유치원 교사 선발규모는 2014학년도에 424명, 2015학년도 659명, 2016학년도 739명, 2017학년도에 638명이었다.

2018학년도 임용시험에서는 모두 1천460명을 뽑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통상 공립유치원 임용시험에서는 400∼600명을 선발했는데 2018학년도에는 기간제 교사 문제를 해소하고자 정원 800명을 추가로 확보해 선발 인원을 늘렸다"며 "이는 다소 특수한 경우였으며 유치원 정규교사 확충을 위해 내년 정원도 최대한 늘렸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유아교육의 국가 책임을 강화하고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공립유치원과 정규교사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