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비 평균 이용시간 10~20%↑
(자료 = 한경DB)

(자료 = 한경DB)

국민 약 3명 중 2명이 하루 평균 90분 이상 모바일로 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펴낸 '2018 게임 이용자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전국 10~65세 남녀 3020명 중 67.2%가 최근 1년 내 게임을 즐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플랫폼별(복수응답)로는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모바일 게임(88.3%)을 가장 애용했고, 그다음으로 PC 게임(59.6%), 콘솔 게임(15.4%), 아케이드(오락실) 게임(10.6%) 등 순이었다.

모바일 게임 이용자의 주중 게임 이용일은 절반에 가까운 44.8%가 6~7일이라고 답했고, 4~5일 18.3%, 2~3일 25.2% 등 전반적으로 빈번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하루 평균 게임 시간은 주중 90분, 주말 114.1분을 기록했다.

게임 1회 당 평균 이용시간은 주중 56.2분, 주말 73.4분이었다. 지난해보다 하루 및 1회 기준 평균 이용시간이 모두 10~20%가량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10대(91.9%)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60~65세는 36%로 나이와 이용률이 반비례하는 경향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63.6%)보다 남성(70.6%)의 비율이 높았다.

모바일 게이머 중 27.4%가 다운로드·아이템 구매 등에 돈을 쓴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한 달 평균 지출 비용은 '1만원 이상 3만원 미만'(34.3%)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중앙값(median)은 1만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현행 셧다운 제도(오전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만 16세 미만 청소년의 PC 온라인 게임 접속을 차단)에 대한 의견으로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38.6%)는 응답이 시간 제한 완화(31.9%)와 시간 제한 강화(29.5%)보다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