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제공=연합뉴스]

[에어부산 제공=연합뉴스]

에어부산은 6일 태풍과 지진으로 일본 간사이 공항과 신치토세 공항이 폐쇄됨에 따라 나고야행 임시항공편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태풍 피해로 간사이공항이 폐쇄된 이후 이달 4일부터 에어부산의 부산·대구~오사카 노선 5편이 매일 결항하고 있다.

또 삿포로 지진으로 신치토세 공항이 폐쇄되면서 6일 부산·대구~삿포로 노선 2편이 결항했다.

에어부산은 고객 불편 해소를 위해 이날부터 오사카와 인접한 나고야 공항에 임시편을 운항한다. 또 195석 규모의 기존 여객기 대신 220석짜리 항공기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에어부산은 피해가 난 공항을 복구하는데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고객을 대상으로 환불하거나 변경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