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배당…2억8천만원 불법 급여 수수 혐의 등
검찰, '불법 정치자금 의혹' 송인배 비서관 수사 착수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동부지검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이첩한 송 비서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을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3일 밝혔다.

당초 특검은 송 비서관의 사건 기록을 서울중앙지검에 넘겼으나 대검찰청이 동부지검으로 이관했다.

송 비서관은 특검의 계좌추적 과정에서 2010년 8월∼2017년 5월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이 소유한 시그너스컨트리클럽에서 급여 등 명목으로 2억8천여만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특검은 이를 불법 정치자금으로 의심했으나, 송 비서관은 특검 조사에서 관련 진술을 거부했다.

송 비서관은 특검 단계에서 '드루킹' 김동원씨 측으로부터 간담회 참석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수수한 의혹도 받았다.

특검은 지난달 25일 활동을 종료하며 송 비서관에 대한 별도의 처분 없이 사건을 검찰에 인계했다.

특검법은 수사를 완료하지 못했거나 공소제기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경우 관할 지방검찰청에 사건을 넘기도록 규정하고 있다.

사건을 인계받은 검찰청은 신속하게 수사를 완료해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