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에서 성매매 여성에게 절단된 손가락을 보이며 윤락행위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은 4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잘린 손가락 보여주며 성매매 여성 협박해 돈 뜯어

부산 서부경찰서는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A(49)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부산 서구 충무동의 성매매 집결지인 속칭 '완월동'에서 문신과 절단된 손가락을 보이며 성매매 여성을 폭행해 현금 89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윤락행위를 신고하겠다"며 성매매 업소 23곳의 기물을 파손하고 성매매 종사자로부터 33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서울과 마산의 한 성매매 업소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돈을 빼앗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꺼리는 피해 여성을 설득해 진술을 확보한 뒤 A씨를 붙잡아 자백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