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후 BIFC서 부산대학교·한국해양대학교 금융대학원 개원식 행사 개최
4차 산업혁명 속 금융산업 이끌 실무능력 갖춘 글로벌 금융인재 양성 목표로 운영

부산대학교와 한국해양대가 금융위원회와 부산광역시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아 올 2학기인 9월부터 개원, 금융전문인력 양성에 본격 나선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와 한국해양대학교는 오는 2학기 9월부터 부산대학교 금융대학원을 운영키로 하고, 개원식을 오는 30일 오후 3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연다고 29일 밝혔다.

양 대학 금융대학원이 주관하는 이날 개원식 행사에는 금융대학원 첫 신입생들과 부산대학교 와 한국해양대학교 총장,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자산관리공사 사장, BNK금융지주 회장, 한국주택금융 부사장, 양 대학 주요 보직 교수이 참석할 예정이다.

부산대학교 금융대학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혁신적 기술 발전으로 금융산업이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금융위원회와 부산광역시로부터 2020년까지 총 80억 원의 재정을 지원받아 부산 금융중심지 및 우리나라 금융산업 발전에 필요한 실무능력을 갖춘 글로벌 금융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개원하게 됐다.

부산대학교는 3학기의 압축적인 교육과정 동안 금융산업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실무 교과목을 집중적으로 교육할 계획이다. 파생상품론·투자론·금융수학 등을 전공필수로, 트레이딩실습·구조화금융론·핀테크·블록체인·코딩·금융 빅데이터 분석 등의 과목을 주로 운영하게 된다.

‘대한민국 금융사관학교’를 표방하고 있는 부산대학교 금융대학원은 최신 금융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글로벌 금융인재 육성을 위해 해외연수와 함께 국제금융심포지엄, 금융계 기관 CEO 및 실무전문가 초빙 강연 등을 제공한다.

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원장 이기환)도 9월 1일 개원을 앞두고 부산대 금융대학원과 함께 30일 오후 3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개원식을 연다.

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은 9월부터 12월까지 수업을 마친 후 2019년 1월초에 그리스 아테네 경제경영대학에 학생들을 파견해 그곳에서 해양금융 및 해운비즈니스와 관련된 교과목을 이수토록 한다. 이 대학에서 연수하는 학생들은 이론수업과 함께 그리스 해운기업 견학 및 그리스 해양금융전문가로부터 실무적 학습을 받는다.

그리스는 19세기 이후부터 해운강국으로 성장했으며 최근에도 선복량이 약 3억 6천 DWT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리스 경제에서 관광산업 다음으로 기여도가 높은 것이 해운업이다. 1970년대 초 현대중공업이 조선업을 개척할 때 처음으로 2척의 유조선을 발주한 해운기업이 바로 그리스의 리바노스 가문이 운영하는 선엔터프라이즈이며 최근까지도 현대중공업에 발주를 하며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기환 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장은 “해외 연수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그리스가 해운강국이 된 노하우를 전수받아 우리나라 해운을 발전시키는데 크게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2009년 중앙정부로부터 서울과 함께 금융중심지로 지정받으면서 해양금융과 파생금융을 특화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후 부산국제금융센터가 건립되고 여기에 해양금융종합센터가 2014년에 설치됐다.

올해 7월 5일에는 위기에 처한 한국해운을 살리는 데 필요한 자금지원과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할 한국해양진흥공사가 해운대 마린시티에 설립돼 부산이 우리나라의 명실상부한 해양금융중심지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한국거래소 본사와 파생상품 연구개발(R&D)센터가 위치해 파생 금융 중심지로도 특화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