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최저임금 문제 해결하라"...소상공인, 광화문 광장서 대규모 집회

전국 소상공인들이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중단과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소공인총연합회 등 3개 단체로 구성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와 60개 업종 단체와 87개 지역단체 등 150여 개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집중 호우와 천둥·번개 등 굳은 날씨 속에서도 자영업자 등 주최 측 추산 3만명의 참석자들이 우산과 우비를 쓴 채로 최저임금 인상 중단을 외쳤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무리수를 두면 탈이 나 사회 곳곳에서 역효과가 발생한다"면서 "저임금 근로자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이 영세 자영업자를 궤멸시키고 영세 근로자를 실직자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이 보장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기대할 수 없고 자영업의 종말은 곧 국가의 파산을 의미한다"며 "최저임금 결정에 자영업자 의견을 반영하고, 이들의 빈곤 문제를 국가적으로 해결하는 한편 자영업자에만 고통을 전가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어 최승재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공동대표는 "우리가 하루 장사를 접고 모인 이유는 2년 새 29% 오른 최저임금이 소상공인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이라면서 "매년 반복되는 최저임금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종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소상공인들의 쌈짓돈을 저소득 근로자의 주머니에 옮기는 정책으로 비치고 있다"며 "당면한 최저임금 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시작"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이혁재 위원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정치권 인사도 참여했다.

운동연대는 대회 취지에 따라 정치인들의 무대 발언은 지양한다는 방침을 정했지만 항의하는 참가자도 눈에 띄었다.

지방에서 올라왔다는 한 여성 참가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이 이어지자 "지금 여기가 국회의원들 전당대회를 하는 곳이냐"고 반문하는 등 주최 측과 작은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또 이번 행사 참석을 위해 강원도 강릉시에서 왔다는 김화년 씨는 "최저임금이 작년과 올해 크게 오르면서 가게를 운영하기 힘들어졌다"면서 "이렇게 급격히 최저임금을 올리니 버티지 못하고 화가나 행사에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운동연대는 본 행사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1시간 도로 행진을 하고 오후 7시 마무리 될 예정이다.
[HK영상] "최저임금 문제 해결하라"...소상공인, 광화문 광장서 대규모 집회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