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수사에 직접 영향 미치는 내용…혼란 방지 차원서 대응"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 저장된 노트북이 싱가포르에 있다고 형사가 말했다는 댓글을 게재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25일 "김씨가 페이스북 댓글로 '2010년에 맡긴 (사진이 저장된)노트북은 현재 싱가포르에 있대요. 형사가 말했어요'라고 기재한 부분을 기사화한 언론이 있다"라며 "이와 관련 경찰은 노트북이 싱가포르에 있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 노트북의 소재는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그간 김씨의 주장이 일방적이라고 보고 무대응으로 일관했으나 이번 댓글의 경우 사건과 관련성이 높아 혼란을 막고자 입장을 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페이스북에서 "눈물로 낳은 내딸 미소 출국전 형사(를) 만나 진술했대요. 형사가 말했어요 내딸 다워요"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스스로 댓글을 달아 "미소가 어떤 기자에게 이재명 사진 삭제하지 않았고 2010년에 맡긴 노트북은 현재 싱가포르에 있대요 형사가 말했어요"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2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가 진술을 미루고 귀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