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화 작업' 지시 혐의…경찰에 금품 건넨 혐의도
검찰, '노조와해 공작' 전 삼성전자 전무 구속 기소

삼성전자에서 노무 담당 전무로 일하며 '노조 와해 공작'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목모(54) 전 전무가 재판에 넘겨졌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이날 목씨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목씨는 노조와해 공작 혐의로 지난 6일 구속됐다.

그는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의혹 수사를 시작한 이후 모회사인 삼성전자 임원 중에서 나온 첫 구속자이기도 하다.

목씨는 2013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삼성전자 인사지원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에서 노무 전담 임원으로 일하며 노조와해 공작인 속칭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그를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 지역 서비스센터의 '기획 폐업', 노조 탈퇴 종용, 재취업 방해, 노조 불법사찰 등 각종 노조와해 계획을 총괄한 핵심 인물이라고 본다.

검찰은 목씨가 삼성전자 노무 분야 자문위원을 지낸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 송모씨,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상황실장'을 맡은 최모 전무와 함께 매주 노조대응 회의를 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목씨는 노동계 동향을 오래 담당한 경찰 간부 김모(60·구속기소)씨가 삼성전자서비스 노사 간 교섭 과정에 개입하도록 해 사측에 유리한 협상 결과를 유도하고 그 대가로 6천만원대 금품을 건넨 혐의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