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하고 있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하고 있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남동공단에 위치한 전자제품 제조회사인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섰다.

이 불로 A(51·여)와 B(54·여)씨 등 이 공장 4층에서 근무하다 불길을 피해 뛰어내린 근로자 4명 중 여성 근로자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으며 추가로 사망자가 늘어 현재 사망자는 9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4층 검사실에 있던 여성 근로자 4명은 출동한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불길을 피해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5대와 70여 명의 소방인력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고, 오후 4시28분께 큰 불길을 잡고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불이 난 공장은 부지 면적 6천111㎡으로 옥내 저장소 4곳에는 위험 물질이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가 인명피해 여부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