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입 수시를 잡아라
명지대학교, 논술·적성검사·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어

명지대(입학처장 장영순·사진)는 2019학년도 총 모집인원 3057명 중 2268명을 수시전형을 통해 모집한다. 논술 및 적성고사 전형이 없으며, 모든 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지 않는 게 특징이다.

명지대학교, 논술·적성검사·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어

전형의 종류는 크게 학생부교과전형과 학생부교과면접전형,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나뉜다. 기타 특별한 자격 요건에 따라 지원할 수 있는 특별전형과 실기 및 실적 위주로 선발하는 실기우수자전형 및 특기자전형도 있다.

명지대학교, 논술·적성검사·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어

409명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은 면접고사 및 서류평가 등 별도의 전형 없이 학생부 교과성적 100%로 선발한다. 학생부 교과성적은 우수하나 비교과활동 자료 및 면접고사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유리하다. 학생부 교과성적만으로 합격자를 선발하므로 수시모집 모든 전형 중 합격자의 학생부 교과성적의 수준은 제일 높은 전형이다.

396명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면접전형은 1단계에서 학생부 교과성적 순으로 모집단위별 모집인원의 5배수를 면접 대상자로 선발한다. 2단계에서는 면접고사를 실시해 학생부 교과성적 70%와 면접고사 성적 30% 합산 성적으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장영순 처장은 “올해 입시부터는 고등학교 졸업 학력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도록 출신고교 유형 제한이 폐지돼 경쟁률도 오르고 합격자의 학생부 등급은 상승하리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1단계를 통과한 학생들의 학생부 반영점수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면접고사의 중요도가 높다. 면접평가는 성실성 및 공동체의식, 기초학업역량, 전공잠재역량 등에 대한 평가로 이뤄지며, 면접위원의 질문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자신감 있는 태도로 구체적이고 논리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 입시 홈페이지에 공지돼 있는 면접고사 기출문항 자료 등을 참고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677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 중 가장 많은 인원이다. 1단계에서 학생부 및 자기소개서를 토대로 모집단위별 모집인원의 3배수를 면접 대상자로 선발하고, 2단계에서 면접고사를 통해 합격자를 뽑는다. 서류평가 및 면접고사의 평가는 대학 교육과정을 이수할 만한 기초학력이 있는 학생으로서 인성이 바르고 학교생활 충실도가 높으며 자기주도적으로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학과(전공)에 대한 열정을 가진 학생을 선발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장 처장은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은 화려한 스펙과 뛰어난 능력보다 목표를 정하고 꾸준히 노력하는 열정,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의지, 현재의 능력보다 미래의 발전 가능성을 더욱 높게 평가한다”며 “본인의 활동이나 경험 등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와 생각 등을 솔직하고 논리적으로 답변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