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 [사진=연합뉴스]

19일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흉기로 훼손된 토막 시신이 발견돼 과천이 발칵 뒤집혔다.

과천에서 이런 흉악범죄가 발생한 것은 지난 2000년 아들의 노부모 토막살인 사건 이후 18년 만이다.

이번 범행이 과천이 아닌 다른 곳에서 벌어졌을 가능성도 있지만 시신이 관할지역 내에서 발견됨에 따라 과천서는 2000년 5월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은석 토막살인 이후 처음으로 굵직한 살인사건을 수사하게 됐다.

이은석 사건은 과천 별양동 자택에서 이씨가 아버지(59)와 어머니(50)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여러 조각으로 토막 내 유기한 충격적인 사건이다.

서울의 한 명문대에 다니던 이씨는 학창시절부터 쌓인 부모에 대한 불만 때문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1심 법원은 이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으나 항소심은 무기징역으로 감형했다.

이후에도 과천에서는 한해 1~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하긴 했으나 언론에 조명되거나 세간에 알려진 강력사건은 거의 없었다.

한편 과천경찰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주검이 A(51)씨인 사실을 확인하고 주변 인물을 중심으로 탐문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숨진 A씨는 20여년 전부터 가족과 거의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지내왔으며 주소지로 등록된 곳은 경기도에 있는 한 식당으로 A씨가 수년 전 일하던 곳이었다. 그러나 현재로써는 A씨의 정확한 생전 거주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ㅇ씨가 지난 10일을 전후해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살인사건이 이 때를 전후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ㅇ씨와 최근까지 전화 통화한 주변인들을 위주로 탐문 조사를 벌이는 한편, 주검 발견 현장을 오간 차량을 중심으로 용의차량을 추적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