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재정 지원사업과 연계
진보·보수 교육단체 모두 반발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학시험부터 수학능력시험 위주 정시전형 선발 비중이 30% 이상으로 확대된다.

교육부는 17일 공개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향’에서 수능 위주 전형 비중을 30% 이상으로 늘리도록 각 대학에 권고하고, 이를 충족한 대학만 재정지원사업인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참여할 자격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학생부교과 전형 비중이 30% 이상인 대학은 수능 위주 전형 비중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고2 학생들이 응시하는 2020학년도 대입은 수능 위주 전형 비중이 19.9%다. 여기에 ‘30% 이상’ 기준을 적용하면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는 학생 수가 2020학년도보다 최소 5354명 증가할 것으로 교육부는 추산했다.

교육부가 현재와 큰 차이 없는 대입개편안을 내놓자 교육단체들은 일제히 반발했다. 진보 성향 단체는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 등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이 전혀 담기지 않았다”고 비판했고, 보수 성향 단체는 “수능전형 비중 30% 확대는 대입개편 공론화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45% 이상 확대)을 짓밟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동윤/구은서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