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열매, '댐 붕괴' 라오스에 20만 달러 긴급지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댐 붕괴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본 라오스에 20만 달러(약 2억2천만 원) 규모의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사랑의 열매는 국제이주기구(IOM)를 통해 피해 지역에 주거 시설과 위생 물품, 구호 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랑의 열매는 2004년 12월 인도네시아 지진해일 때 130만 달러, 2011년 3월 일본 지진 때 50만 달러, 2013년 11월 필리핀 태풍 때 100만 달러 등 모두 10차례에 걸쳐 해외 대형 재난에 긴급 지원을 해왔다.

예종석 사랑의 열매 회장은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소중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수많은 유족과 큰 충격에 빠진 라오스 국민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사랑의 열매는 빠른 지원으로 피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