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금 반환 못받아" 피해 주장 이어져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발견한 신일그룹의 최용석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발견한 신일그룹의 최용석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 호'와 관련한 신일그룹 경영진의 투자사기 의혹 수사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맡았다.

전국적으로 피해 신고가 접수되는 데다 앞으로 그 규모가 급격히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수사 주체를 강서경찰서에서 서울청으로 옮겼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신일그룹은 다단계 방식으로 가상화폐를 판매하는 데다 핵심 경영진이 별건 사기 혐의로 경찰 수배를 받고 있거나 법정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며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일그룹이 가상화폐를 발행하고 투자자를 모집하는 과정을 들여다보면 전형적인 다단계 투자 사기가 의심된다"고 밝혔다.

신일그룹은 보물선에 담긴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CG)'이라는 가상화폐를 만들어 판매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신일그룹'과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대표가 다른 별개의 회사처럼 보인다.

하지만 싱가포로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와 신일그룹 전 대표 류모씨는 친인척 관계인 데다 특허청에 등록한 '신일골드코인'과 '돈스코이호' 상표등록 출원인도 모두 류씨란 점에서 경찰은 두 회사가 한통속인 것으로 보고 있다.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지난 5월부터 신일골드코인(SGC) 프리세일(사전판매)을 진행하며 신일골드코인을 '150조 보물선 돈스코이호 담보 글로벌 암호화폐'라고 홍보를 진행해왔다.

또 코인 1개당 발행 예정 가격은 200원이지만 9월 말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되면 가격이 1만 원 이상이 될 것이라며 사전판매를 진행했다.

하지만 가상화폐를 사전판매한 방식을 보면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 구매 액수에 따라 본부장, 팀장, 센터장, 자문위원 자격을 주며 이들이 투자를 유치할 경우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전형적인 다단계 사기가 의심되는 부분이다.

여기에 신일그룹 경영진들에게 다수의 사기 전과가 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는 2014년 사기 등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이고 아직 체포 시한이 남아 있다.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해 그의 신병을 확보한 다음 투자 사기 의혹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대표인 또 다른 유모씨는 별건 혐의로 법정 구속된 상태다. 실제 신일골드코인 거래는 이곳 거래소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수감 중인 유씨를 불러 보물선 투자사기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