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추모식에 현 회장·현대아산 대표 등 15명 방북

정부는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금강산 추모행사 참석을 위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을 승인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3일 고 정몽헌 회장 15주기 추모행사를 위한 현정은 회장 등 현대그룹의 금강산 방북을 승인했다"고 1일 밝혔다.

방북 인원은 현 회장과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등 15명이다.

통일부는 "이번 행사는 연례적 추모행사로서 인도적 차원에서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정 전 회장의 추모식은 3년 만에 열리는 것이다.

현대그룹은 2003년 8월 정 전 회장 별세 이후 매년 금강산 지역 추모비 앞에서 추모식을 열었으나 2016년부터는 남북관계 경색 등으로 열지 못했다.

정 전 회장 추모식에는 북측 관계자들도 참석해온 만큼 현 회장이 방북하면 자연스럽게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전날 노동신문을 통해 이례적으로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제기했다.

남측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문제 삼으며 일례로 거론하는 방식이기는 했지만 북측이 현 회장에게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어떤 언급을 할지 주목된다.

현 회장은 2013년 정 전 회장 추모식에 참석했다가 당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었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기도 했다.

현 회장의 방북은 2014년 12월이 마지막이었다.

당시 북한 김양건 노동당 대남비서가 방북을 청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현 회장이 개성공단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

현 회장이 금강산을 찾는 건 2014년 11월 금강산 관광 16주년 기념행사 참석 후 처음이다.

당시 기념행사는 북측과 공동으로 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