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간 소환일정 조율"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
2016년 11월 '킹크랩 시연회' 참석 의심… 둘리 등 보강조사
김경수 "특검서 의혹 충분히 해소하겠다"…언론 보도엔 불만
특검 "김경수 곧 소환통보"… 이르면 이번 주말 관측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이르면 주말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드루킹의 공범으로 소환 조사할 전망이다.

지난 6월 27일 정식 출범으로부터 36일간 쉼 없이 달려온 특검팀의 수사는 이제 김 지사의 댓글조작 연루 혐의라는 이번 사건의 가장 중요한 관문으로 진입하게 됐다.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1일 브리핑에서 김 지사 측에 조만간 출석 통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특검보는 "아직 (김 지사 측과) 의견 조율을 하지는 않았지만 1차 수사 기간이 24일∼25일밖에 남지 않았다"며 "빨리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검 안팎에서는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내주 초 김 지사가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드루킹은 김 지사가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고개를 끄덕이는 방식으로 드루킹 일당의 킹크랩 운용을 승인했다고 주장해왔다.

특검팀은 드루킹이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 나온 자료를 바탕으로 킹크랩 시연회가 2016년 11월 8일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

또 당일 김 지사 측 인물들의 금융 정보 등을 활용해 김 지사가 시연회가 열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 방문한 정황도 포착하고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머무는 경남 창원 도지사 관저를 압수수색하려 했으나 법원이 전날 영장을 기각하며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특검은 소환 전 김 지사의 휴대전화와 개인 일정 자료 등을 확보하는 게 필요하다고 보고 보강조사를 거쳐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검은 전날 오후 드루킹을 소환해 그가 김 지사와 보안 메신저 '시그널'로 나눈 대화 내용 등 김 지사와의 관계를 추궁했다.

이날도 '둘리' 박모씨, '초뽀' 김모씨, '트렐로' 김모씨 등 드루킹의 다른 공범을 대거 불러 조사했다.
특검 "김경수 곧 소환통보"… 이르면 이번 주말 관측

이러한 특검의 본격적인 움직임에 대해 김 지사는 이날 경남도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특검 조사에서 의혹을 충분히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환 통보가 있을 경우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드루킹) 사건 때문에 도민들의 걱정이 많겠지만, 언론 보도행태가 처음 이 사건이 불거질 때로 돌아가는 것 같다"며 "지난 경찰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밝히고 소명했던 내용을 마치 새로운 것인 양 반복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김 지사가 지난해 대선 전 드루킹에게 재벌개혁과 개성공단 개발 등 정책공약을 자문한 듯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 내역이 언론에 공개된 점 등을 두고 특검 측에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김 지사의 발언에 대해 박 특검보는 "보도를 보지 못해 말하기가 어렵다"면서도 "저희는 예정대로 수사를 한다. 이 점만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특검 "김경수 곧 소환통보"… 이르면 이번 주말 관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