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7시 37분께 충북 제천시 왕암동의 원료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충북 제천 공장서 불… 폭염으로 폐기물 '자연발화' 가능성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8시 2분께 2개 이상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 진화에 나섰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큰불을 끈 뒤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제천시 관계자는 "공장 밖에 쌓아놓은 고체 폐기물이 폭염 속에 자연 발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제천에서는 이날 오후 2시 26분 수은주가 39.8도까지 올라가는 등 기상 관측 이래 최고기온이 기록됐다.

또 현장에서 불을 끄던 소방대원 1명은 무더위 속에 탈진해 병원에 실려 갔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