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00여곳에 공급

내년 스마트팩토리 구축
中·日 등 해외진출 계획도
민경묵 대신제과 대표가 충남 천안 공장에서 호두과자 생산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강태우 기자

민경묵 대신제과 대표가 충남 천안 공장에서 호두과자 생산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강태우 기자

호두과자를 생산하는 충남 천안의 대신제과(대표 민경묵)는 올해 창업 47주년을 맞아 공장을 증설하고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는 등 사업 확장을 본격화한다.

대신제과는 올해 30억원을 투자해 본사 공장부지 6600㎡에 내년까지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1일 발표했다. 민경묵 대표는 “재료 입고부터 제품 출고까지 모든 공정을 자동화로 진행해 인건비를 절감하고 품질을 높이겠다”며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하루 12t에서 50t으로 생산량을 네 배 이상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신제과는 호두과자 원료와 제조기기를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200여 곳에 공급해 지난해 매출 206억원을 올렸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판매하는 호두과자의 90% 이상이 이 회사의 원료를 사용한다. 영등포역, 천안역, 서대전역 등 전국 철도역 7곳에도 직영매장을 운영한다. 올해부터는 전국 세븐일레븐 편의점 3000여 개 매장에 호두과자를 공급하고 있다. 이 회사는 천안 호두과자의 전통을 잇기 위해 호두과자 반죽과 제조방법 등 14개 기술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국내산 쌀과 밀을 이용한 이색 호두과자를 출시했다. 올해에는 초콜릿 호두과자와 튀김 호두과자로 특허를 받은 데 이어 커피 호두과자 특허를 출원했다. 민 대표는 “웰빙시대를 맞아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항산화 작용을 하는 흑밀과 탄수화물이 적은 통밀 발아를 이용한 신제품을 준비하고 있다”며 “천안의 명물 호두과자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일본과 중국 등 해외 시장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