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가 '2018년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우수등급인 등급을 획득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15개 광역도시개발공사 가운데 2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공사는 올해 우수등급 평가를 받아 최근 4개년 연속 우수등급이라는 좋은 성적을 지속하게 됐다.

공사는 지난해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한 일자리위원회출범, 국민익위원회 부패방지시책평가의 우수등급, 올해는 사회적 책임경영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가입 등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

공사는 그동안 김용학 사장 취임과 함께 사회적 책임경영인 'ISO26000'도입하고 신비전 및 전략방향을 ‘2040 경영전략으로 구체화하는 등 공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전사적 노력을 기울여왔다.

공사는 지난해 전사적 판매촉진을 통해 전년대비 7000억원 증가한 32000억원의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또 금융부채 6514억원도 감축해 부채율을 161%로 줄였다. 이같은 노력으로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당기순이익 4652억원을 달성했다.

이밖에 국제표준 'ISO10002' 기반의 통합고객관리시스템 운영과 사회적 약자층을 위한 노후주택 개보수, 불우청소년 후원, 결연기관 기부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한 결과 행안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창립 이래 최고점수인 88점을 획득했다.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양호한 경영수익을 토대로 민선 7기 도정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약 56000가구의 분양·임대주택을 공급하고 판교제2테크노밸리 자율주행실증단지, 스마트시티 구축, 테크노밸리 조성사등 미래 신성장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