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신동욱 /사진=한경DB, 신동욱 SNS

김제동 신동욱 /사진=한경DB, 신동욱 SNS

방송인 김제동을 중심으로 KBS가 새 뉴스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데 대해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소신을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1일 자신의 SNS에 "'앵커 김제동' 논란 뉴스가 코미디로 전락한 꼴이고 시청자 모독한 꼴이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연예조무사에 이어 앵커조무사 등장한 꼴이고 지나가는 개도 웃는 X판 꼴이다"라고 말했다.

신 총재는 또 "KBS 동물농장 만든 꼴이고 고래가 산으로 간 꼴이다. KBS가 권력의 하수인 반증 꼴이고 스스로 시청료거부 운동하는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KBS 1TV '뉴스라인' 시간대에 방송인 김제동이 진행하는 심야 시사프로그램이 기획되면서 기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이 프로그램은 매주 월~목 밤 11시부터 30분씩 방송하는 것으로 추진된다. 새 프로그램 편성 시간대와 채널이 기존 '뉴스라인'과 동일하자 보도국이 반발하고 있다.

KBS 기자협회는 "기자들은 회의에서 '뉴스라인'의 정시성이 흔들리는데 대해서 우려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