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해경 등이 제주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에 대한 대규모 수색에 나선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포구에서 실종 여성의 가족이 수색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과 해경 등이 제주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에 대한 대규모 수색에 나선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포구에서 실종 여성의 가족이 수색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이 제주 세화포구서 실종된 3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1일 오전 10시 50분께 제주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해상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시신은 모슬포와 가파도를 경유하는 왕복 여객선이 발견,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경찰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의 목걸이와 문신 등 신체적 특징이 유사해 동일인물로 확인했다.

의문점은 남아 있다.

최 씨가 실종된 세화 연안에서 반대인 가파도까지 오려면 연안이 아니라 외해를 거쳐서 와야 하는데 연안에서 외해로 떠내려 가기는 힘들기 때문.

일각에서는 누군가 배를 타고 가서 유기한 것이 아닌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발견된 시신은 서귀포해양경찰서 화순파출소 연안구조정이 수습해 서귀포의료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경찰과 해경은 가족과 함께 시신을 확인, 검시를 통해 최씨가 맞는 지 여부를 파악한 뒤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만약 시신이 최씨로 확인될 경우 어떻게 가파도 해상까지 이동할 수 있었는 지 등을 조사해야 하는 과정이 남아 있다.

최씨는 제주 이주 문제로 남편(37)과 아들(10), 딸(8)과 지난달 5일 제주에 내려왔으며 세화포구 캠핑카에서 20일 가량 머물다 25일밤 실종됐다.

편의점에서 소주, 종이컵, 커피, 얼음잔, 김밥 등을 사던 CCTV 속 모습은 고인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