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크랩 시연' 둘리 등 보강조사…강제수사 재시도 가능성
김경수 "특검 조사에서 의혹 충분히 해소하겠다"…언론 보도엔 불만
특검, 김경수 '정조준'…이르면 이번 주말 소환 관측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사건 연루 의혹을 겨냥한 수사 행보를 빠르게 이어가고 있다.

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특검팀은 그간 참고인 신분이었던 김 지사를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그가 사용한 휴대전화와 개인 일정 자료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의 경남 창원 도지사 관저를 압수수색하려 했으나 법원이 전날 새벽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하며 무산됐다.

특검은 김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기 위해서는 그의 문자메시지 등을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보강조사를 거쳐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후 드루킹을 소환해 그가 김 지사와 보안 메신저 '시그널'로 나눈 대화 내용 등 김 지사와의 관계를 추궁한 특검은 이날 오후 '둘리' 박모씨, '초뽀' 김모씨, '트렐로' 김모씨 등 드루킹의 다른 공범도 대거 불러 조사 중이다.

박씨의 경우 김 지사 앞에서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직접 시연한 의혹을 받는 만큼 이날 특검은 김 지사 소환에 앞서 당시의 객관적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드루킹은 김 지사가 킹크랩 시연회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방식으로 킹크랩 운용을 승인했다고 주장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킹크랩으로 조작한 댓글 내역 등을 드루킹에게 보고받은 내역을 확보하고 이를 근거로 김 지사가 범행을 지시하거나 공모한 게 아닌지 의심한다.

특검이 김 지사를 댓글조작 사건의 공범으로 규정한 것은 그에 대한 사법처리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특검은 남은 1차 수사 기간 25일 동안 김 지사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 안팎에서는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내주 초 김 지사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날 '새로운 경남위원회 도정 4개년 계획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김 지사는 자신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는 보도에 대해 "특검조사 과정에 필요하면 소환할 것 같은데, 특검 조사에서 의혹을 충분히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 사건 때문에 도민들의 걱정이 많겠지만, 언론 보도행태가 처음 이 사건이 불거질 때로 돌아가는 것 같다"며 "지난 경찰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밝히고 소명했던 내용을 마치 새로운 것인 양 반복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하기도 했다.

이는 김 지사가 지난해 대선 전 드루킹에게 재벌개혁과 개성공단 개발 등 정책공약을 자문한 듯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 내역이 언론에 공개된 점 등을 두고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