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여성으로 보이는 시신이 섬 반대편인 서귀포시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됐다.

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0분께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1.5㎞ 해상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가파도 서쪽 해상은 구좌읍 세화포구 기준으로 동쪽 50여㎞, 서쪽 9㎞가량 떨어진 반대편이다. 이 시신은 모슬포와 가파도를 경유하는 왕복 여객선에서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이 시신이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씨(38)로 추정하고 있다. 목걸이와 신체적 특징이 유사하기 때문이다. 다만 얼굴 등이 심하게 부패해 육안으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상태다.

경찰은 시신 검사를 통해 최 씨임을 확인할 예정이다. 시신의 폐에서 플랑크톤이 다량 검출된다면 바다에 빠진 후 숨졌을 가능성이 있고, 반대인 경우 타살 가능성이 있다.

최씨는 지난달 10일께 아들과 딸을 데리고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캠핑하던 남편 A(37)씨에게 왔다.

캠핑한 지 보름께 되던 지난달 25일 오후 남편과 저녁식사를 하면서 술을 마시고 캠핑카에서도 음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

또 당일 오후 11시 5분께 세화포구 인근 편의점에서 소주 1병과 김밥 등을 사 방파제에서 혼자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된다.

남편 A씨는 캠핑카에서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 26일 0시10분부터 아내가 없는 것을 파악, 찾기 시작했다.

경찰은 25일 오후 11시38분부터 26일 0시10분까지 30여분 사이에 최 씨가 사라진 것으로 보고 포구에 실수로 빠졌거나 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