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은 도내 우수 강소농을 육성.지원하기 위해 강소농자율모임체 3개소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고 1일 발표했다. 자율모임체 지원은 농업소득 10% 향상을 위해 분야별 맞춤형 컨설팅과 자율모임체 농가들의 경영분석 등을 지원해 자체 역량을 높이고 모임체 스스로 문제를 분석해결할 수 있는 자립능력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소농자율모임체는 강소농들이 협업을 통해 상품홍보 및 판매, 자체상품개발 등 소득증대를 위해 자체 조직한 모임체다. 기존 강소농 교육을 통해 만난 농업인들에 의해 결성돼 자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농업경영
, 마케팅, 농촌관광 등 7개 분야 9명으로 구성된 농기원의 강소농 현장지원단은 올해말까지 강소농자율모임체의 사업관리 및 성과평가회, 경영역량 강화 교육, 경영기록부 제작, 사업관리 업무협의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율모임체
3개소는 5명의 후계농업인들로 구성된 농촌관광, 체험중심의 파주로12(파주시)’ 시레기, 열무 등의 농산물을 가공상품화해 판매하는 양주 세농부(양주시)’ 다양한 작목을 재배하는 농가들의 공동 브랜드인 산들맛협동조합(안성시)’이다.


최미용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국장은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작지만 강한 농업인 강소농들의 소득 증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강소농 자율모임체들의 역량 강화를 통해 스스로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