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응급실에서 벌어지는 폭언과 폭행 등 의료 방해 행위가 1년 새 55%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 을)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응급의료 방해에 대한 신고·고소 건수는 893건으로 전년(578건) 대비 55%나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578건, 2017년 893건, 2018년 1∼6월 582건 등 2년 6개월간 총 2053건으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였다.

특히 올해 벌어진 응급의료 방해 행위 중 68%인 398건은 환자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행위별로 보면 폭행이 830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난동·성추행) 587건, 폭언 338건, 위계 및 위력 221건, 기물 파손 및 점거 72건 등 순이었다.

이달 1일에는 전북 한 응급실에서 환자가 의사를 폭행해 코뼈가 골절됐다.

같은 달 29일에는 술에 취한 10대 여성이 응급실에서 간호사 2명을 폭행했다가 검거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경찰 순찰 범위에 응급실을 포함해 범죄 예방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응급실과 경찰 간 핫라인을 개설해 빠른 대처가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