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종다리(사진=화면 캡쳐)

태풍 종다리(사진=화면 캡쳐)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29일 새벽 일본 본토에 상륙했다.

29일 오전 3시 기준 태풍 종다리는 일본 오사카 동남동쪽 약 40km 부근 육상까지 진출해 있다. 진행속도는 38.0km/h이며 중심기압 97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27.0m/s이다.

종다리가 일본 부근에 위치하면서 동풍이 유입돼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29일, 30일에는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불면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이 강화되겠다"고 예측했다.

종다리는 종일 오사카 교토 등이 중심 세력권에 들 전망이며 30일 일본 서부 지역을 관통하면서 히로시마, 야마구치 또 규슈 북부 지역엔 비가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종다리는 30일 제주도 서귀포 동쪽 약 21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 48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됨에 따라 한국은 직접적인 영향은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