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분석…국민·KEB하나·우리, 각각 1천명 이상 줄여

정부의 지속적인 고용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금융권의 직원 수는 최근 3년간 1만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사들이 비대면 채널을 강화하면서 점포 및 영업직을 감축한 데 따른 것으로, 특히 최근 채용 비리로 인해 검찰 수사를 받았던 시중은행들의 고용 감축이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분기별 자료를 공시하는 321개 국내 금융사의 고용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말 현재 직원 수는 총 20만9천7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 전인 2015년 3월 말에 비해 1만385명(4.7%)이나 줄어든 것이다.

1년 전인 지난해 3월 말과 비교해서도 1천940명(0.9%) 적은 숫자다.

금융권 가운데 직원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은행이었다.

지난 3월 말 현재 10만8천927명으로, 3년 전보다 무려 9천725명(8.2%)이나 줄었다.

금융권 전체 감소 인원의 93.6%에 해당하는 것이다.

생명보험사가 3년 새 1천875명(7.0%)이나 줄어들어 그 뒤를 이었다.

시장 금리 하락에 따른 수익성 저하, 회계 기준 변경에 대응하기 위한 재무건전성 관리 등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한 결과로 해석됐다.

증권사와 투자자문사도 같은 기간 각각 4천366명(1.2%), 6명(1.6%)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산운용사(763명·18.4%)와 부동산신탁(471명·40.3%), 손해보험(290명·0.9%), 금융지주(118명·16.1%) 등은 직원 수가 늘었다.

업체별로는 국민은행이 3년 새 직원 수가 2만1천143명에서 1만6816명으로 4천327명(20.5%)이나 줄어들었고, KEB하나은행(2천815명·17.4%)과 우리은행(1천154명·7.6%)도 1천명 이상 감축했다.

이어 메리츠화재(864명·33.6%),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733명·14.5%), 농협은행(699명·5.1%), 신한은행(694명·5.0%), 미래에셋생명(410명·25.1%), DB손해보험(408명·8.2%), NH투자증권(363명·11.4%) 등의 순이었다.

직원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현대해상으로 983명(30.3%) 증가했다.

중소기업은행(680명·5.7%)과 한화손해보험(464명·15.8%)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분기 자료를 공시하지 않는 신용카드사와 리스사, 할부금융사 등은 집계되지 않았다.
'채용 비리' 금융권, 최근 3년간 고용 1만명 이상 감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