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희 대법관 후보자(55·사법연수원 19기)가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념적으로 편향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적극적으로 진화하고 나섰다.

노 후보자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속했던 법원 내 판사모임 우리법연구회에 관한 질문을 받자 “재판 제도를 연구하는 학술 단체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서 “잠시 회원으로 가입해 활동한 적은 있지만 수차례 세미나에 참석한 것 외에는 적극적으로 참석을 못했다”며 “그런 것만으로 정치적 편향성, 코드인사 이야기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에 대해서도 “민변이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비판하는 분들이 여럿 있지만 단체 전체를 모두 나쁘다, 좋다 말하는 것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1990년 판사로 임용되면서 우리법연구회에 가입했다가 2008년 탈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1995년 변호사 개업 후 2001년 판사로 재임용되기 전까지는 민변에 가입해 활동하기도 했다.

한편 노 후보자는 배우자의 요양병원 불법건축물 논란에 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자녀인 두 딸의 위장전입 의혹에 관해서는 “시골 공무원으로 근무하던 올케가 인구 감소 문제를 호소해서 인정에 끌려 응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