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시가 오는 8월부터 '아픈아이119'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관내 맞벌이 및 다자녀 가정 누구나 수족구, 감기, 눈병 등 전염성 질병에 감염돼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3학년까지)에 등원하지 못하는 아동 가정에 연간50시간까지 아이돌보미를 무상으로 파견하는 돌봄서비스다.

돌봄서비스를 사회보장제도로 도입해 실시하는 것은 도내에서 처음이다.

시 관계자는 "
아픈아이119 지원 사업 실시로 맞벌이 부부의 일.가정 양립과 양육부담 경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119사업 실시로
독감 등 전염성 질환으로 보육시설이나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이를 돌봐줄 사람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는 어려움이 해결될 전망이다.

기존
민간기관과 연계한 후원을 통해 돌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해온 사례는 있었지만 시에서 직접 나서사회보장제도 도입해 지원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서비스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거쳐 지난 6월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해 왔다. 오는 8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시행에 들어간다.

파견된 아이돌보미는 각 가정에서 아동을 돌봐주고 통원 치료에 동행하는 등 재가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시는 이달 말까지 신규 충원한 아이돌보미 40여명의 배치를 모두 완료해 서비스 이용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용방법은 긴급서비스임을 감안하여 별도의 사전 절차 없이 오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전화 신청하면 된다.

시는 아픈아이 119사업과 함께 맞벌이부부가 많은 도시의 특성을 감안해 다양한 보육지원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오산=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