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는 18일 고용위기 지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오는 12월까지 12억원을 들여 조선업 실·퇴직자 15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근로지원사업을 하기로 했다. 불법노점 단속, 일산해수욕장 환경정비, 도로표지판 및 안전시설물 정비 등에 투입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