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과 협력사 구성원들이 지난달 27일 안전결의행사를 갖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 제공

SK인천석유화학과 협력사 구성원들이 지난달 27일 안전결의행사를 갖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 제공

SK인천석유화학은 구성원(임직원)들이 자신의 기본급 급여에서 1%를 기부하면, 회사도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의 기금을 조성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칭그랜트는 임직원이 낸 기부금 만큼 기업에서도 추가로 내는 제도다.

기금 조성에는 SK인천석유화학 전체 구성원의 98%(601명)가 참여했으며, 모인 기금은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5억 2000만원이었다.

회사가 출연한 기금은 16개 협력사 구성원 309명의 복지지원 및 안전포상금으로 활용된다. 1인당 평균 70만원의 지원금이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안전포상금은 별도로 지급 기준에 맞춰 전달된다. 16개 협력사는 SK인천석유화학의 건물이나 시설 유지보수 업체들이다.

직원들 모금액은 ‘소아암 난치병 치료’ ‘취약계층 사랑의 집 수리’ 등 구성원들이 직접 선택한 지역사회 사회공헌 사업에 사용된다.

이 회사는 12일 SK인천석유화학 본관에서 협력사 구성원 및 지역 소외계층에게 모금액을 전달하는 ‘1% 행복 나눔 협약식’ 행사를 진행했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대표는 “기금은 협력사 구성원의 안전 환경을 지키고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에서 12일 열린 ‘지역사회 및 협력사와 함께하는 행복나눔 협약식’ 장면. SK인천석유화학 제공

SK인천석유화학에서 12일 열린 ‘지역사회 및 협력사와 함께하는 행복나눔 협약식’ 장면. SK인천석유화학 제공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