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훼손하며 신성모독…천주교 반발
“여성 혐오 집단 천주교와 전면전” 적반하장
워마드 사이트 갈무리

워마드 사이트 갈무리

남성혐오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에서 천주교 성체(聖體)를 훼손한 일이 화제가 되자 워마드 회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10일 워마드 한 회원은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으로 성체에 예수에 대한 욕설과 비하 문구를 적은 뒤 불태운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회원은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며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천주교를 존중해야 할 이유가 어디있냐”고 주장했다.

성체는 최후의 만찬을 재현하는 동시에 십자가에 처형된 예수의 몸을 상징한다. 천주교에서 세례 받은 신자만 접할 수 있으며, 신자는 성체를 받아 먹는 행위로 인간의 죄를 대신해 희생한 예수를 기린다. 또 예수와 같이 신에게 자신을 바치며 예수의 부활에 동참하겠다는 의미도 담긴다.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게시물 갈무리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게시물 갈무리

성체에 ‘너그 애비’, ‘강간충’ 등의 낙서를 하고 불태운 행위에 천주교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는 반응이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관계자는 “공개적인 성체 모독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어떤 형태로든 유감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성 혐오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를 제재 및 폐쇄해 주십시오’, ‘페미니즘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표명해주세요’ 등 워마드 폐쇄를 요구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낙서의 내용이 예수가 천주교,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 등의 유일신인 ‘야훼(YHWH)’에 대한 모욕이기에 파문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워마드 회원들은 불에 탄 성체 사진에 문재인 대통령과 홍익대 몰카 피해자 사진, 예수 성화 등을 합성하며 더욱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아직도 낙태 반대하면서 여자는 애 낳는 가축 취급해도 종교라는 이름으로 이해 받는 집단”이라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천주교랑 전면전이다”라는 글을 남기고 있다.

또 “수많은 여성들이 남성한테 폭행·추행·납치·강간·살해 당해도 검색어 오르기 힘들구만 빵 태웠다고 하루 종일 실검에 있는 게 X같은 대한민국”, “여성혐오에 찌든 종교 묵인하더니 밀가루 덩어리 하나 태운 거 가지고”, “빵조각 태운 게 무슨 죄”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성체를 태운 자신들이 논란에 오른 자체가 문제라는 적반하장식 입장을 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