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수자원 정책' 이관되자
他부서 직원도 이동 희망
경쟁률 8 대 1 달해
"환경부 갈래요"… 줄 선 국토부 공무원들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방침에 따라 국토교통부의 수자원 정책 기능이 환경부로 이관되자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옮기려는 공무원이 줄을 섰다. 국토부가 전통적인 인기 부처임을 감안하면 이례적 현상이다. 정부의 친환경 정책기조에 따라 힘이 실린 환경부가 공무원들의 선호 부처로 부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5일 관가에 따르면 지난달 정부는 물관리 일원화로 국토부 수자원정책국(36명)과 홍수통제소(152명) 직원 등 188명의 소속을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바꿨다. 기존 인원의 80% 이상이 환경부로 가길 원했고, 남은 20%의 자리를 두고 다른 부서 희망자들끼리 경쟁을 벌였다. 일각에선 이관 경쟁률이 8 대 1에 달한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공직사회에서는 놀랍다는 분위기다. 그동안 공무원 사이에선 조직 규모가 크고 업무 영역이 넓은 국토부를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국토부는 총인원이 4200여 명, 환경부는 2200여 명(물관리 일원화 이후 기준)이다.

환경부의 위상 변화가 큰 몫을 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6000억원의 예산을 이관했다. 예산만 4조5000억원에 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도 환경부 산하기관에 포함됐다. 국토부 출신 환경부 관계자는 “부처와 관계없이 수자원 분야에서 전문성을 키우고 싶다는 공무원이 많았다”고 말했다.

승진이 상대적으로 쉽고 업무 강도가 약하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토부는 주무관 5명당 1명 정도가 사무관으로 진급하는데 환경부는 3~4명당 1명이 진급하기 때문에 진급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른 편”이라고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인사 업무 특성상 지원자 숫자와 경쟁률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