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기초 다지기…인사청탁 관련 변호사 2명 곧 소환
특검, 경공모 핵심멤버 연일 소환… 드루킹 공범 조사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 조작을 주도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멤버들을 연일 소환해 수사 기초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특검팀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의 공범 1명을 1일 오전 10시께 서울 강남역 인근 J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서유기' 박모(30)씨를 비롯해 '둘리' 우모(32)씨, '솔본 아르타' 양모(34)씨 등이 드루킹과 함께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박씨는 검찰·경찰 조사에서 "대선 전부터 킹크랩 서버를 구축해 댓글 작업을 계속했다"고 자백한 인물이다.

킹크랩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기능, 유동 아이피(IP) 기능, 네이버 자동 로그인·로그아웃 기능 등이 있는 전용 프로그램이다.

박씨는 경공모가 활동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차린 비누업체 '플로랄맘' 대표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특검팀은 지난달 29일 박씨의 종합소득세 신고서 등 경공모 자금 관련 기록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분석했다.

출범 이후 김씨를 구치소에서 두 차례 불러 조사한 특검팀은 이날 댓글 조작의 구체적 경위와 함께 경공모 조직의 운영방식 전반에 관해 확인할 방침이다.

김씨를 비롯한 핵심 멤버들은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수시로 특검팀 소환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드루킹의 인사청탁 의혹에 연루된 도모·윤모 변호사 역시 조만간 특검에 불려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