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 과학기술특구에 분당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디지털 병원이 세워진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 22일 한-러 정상회담이 열린 러시아 모스크바시에서 모스크바 시 정부와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 사업진행 관련 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모스크바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타쉬르 그룹이 3000억원을 초기 투자해 300병상 규모 첨단 종합병원을 짓는다. 2021년 문을 열 예정인데 연방특별법에 따라 OECD 국가 의료인 면허와 신약, 의료기기 등도 제한 없이 도입할 수 있어 병원뿐 아니라 유관산업 동반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 원장은 "작년에 진행한 사업타당성 분석을 통해 모스크바 시민 및 러시아 국민에게 가장 필요한 진료과목 및 질환 분석을 마쳤다"며 "이에 따른 맞춤형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