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남 강진에서 실종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여고생이 행방불명된지 8일만이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께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야산 정상 부근에서 A(16) 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신의 옷은 상당 부분 벗겨진 상태였으며 부패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감식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눈에 띄는 핏자국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은 산 정상 넘어 내리막길에 우거진 숲 속에서 수색 중이던 경찰에 발견됐다. 도로 등에서 상당히 떨어져 차량 등의 접근이 전혀 불가능한 곳이다.

시신 발견 장소는 A 양 휴대전화 발신이 끊긴 곳과 가까운 곳이다.

경찰은 시신의 키와 체격 등을 볼 때 A 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A 양은 지난 16일 친구에게 "아르바이트 소개를 위해 집에서 나와 아버지 친구를 만났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긴 뒤 실종됐다.

경찰은 A 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끊긴 지점이자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한 아빠 친구 김모(51) 씨가 실종 당일 오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도암면 야산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실시했다.

한편 김 씨는 딸의 행방을 수소문하던 A 양 어머니가 집에 찾아오자 뒷문으로 달아났다. 김 씨는 A 양 실종 다음날 오전 6시17분께 집 근처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