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 (사진=방송캡처)

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 (사진=방송캡처)



군산의 한 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4명으로 늘었다.

22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김모(58·여) 씨는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서울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앞서 지난 17일 호우 9시 53분쯤 군산시 장미동의 한 주점 입구에 방화용의자 이모(55) 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

한편 이 화재로 4명이 숨졌고, 29명이 다치는 등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