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BC뉴스 영상

사진=TBC뉴스 영상

대구 지역 수돗물에서 신종 환경호르몬과 발암 물질 다량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1일 TBC대구방송은 "대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낙동강 매곡 '문산정수장'에서 발암물질인 나트로소아민이 검출되고, 몰리브덴, 바륨, 니켈 등 다른 유해물질의 농도도 전국 정수장 가운데 상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 같은 내용은 TBC가 입수한 대구상수도사업본부 '과불화화합물 대책'이란 내부 문건에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과불화화합물이란 불소와 탄소가 결합한 화학 물질로, 인체에 축적될 경우 생식기나 신장·면역체계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문제는 과불화화합물이 고도 정수 처리를 거쳐도 10~15% 밖에 제거되지 않고, 끓이면 농도가 더욱 높아진다는 점이다.

"대구시는 과불화화합물이 구미공단에서 배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TBC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