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매크로(반복 작업 처리 프로그램)를 동원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19일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고발장을 제출한 더불어민주당 측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보충조사를 했다. 경찰은 고발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당시 선거캠프에서 댓글 활동에 관여한 이들에게서 관련 진술을 받고, 조작이 의심되는 댓글 활동의 양과 범위를 특정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서울청 사이버수사대 2개 팀 외에도 지능범죄수사대 2개 팀을 지원해 총 27명 규모로 수사팀을 꾸렸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