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희 아이넷방송 회장,전쟁 미망인과 자녀 도운 부산 안나모자원에 기부

박준희 아이넷TV 회장(사진)은 11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한국전쟁 당시 미망인과 자녀 150여명을 돌보고 있는 부산 안나모자원(원장 최혜경)에 도서류, 침구류, 식기류, 완구류, 의류, 신발류 등과 후원금을 포함해 2000만원을 기부했다.

부산 안나모자원 고 엄노미 초대원장은 남편이 한국전쟁에서 전사하는 바람에 홀로된 뒤 부산으로 내려와 두 자녀와 전쟁고아, 유가족, 피난민들이 수용된 수복모자원에서 지내는 동안 군무원으로 10여년간 근무하면서 모은 800만원으로 파산직전의 모자원을 인수했다.

안나모자원으로 이름을 바꾼 뒤 전쟁 구호물자 원조와 정부의 도움으로 60년간 전쟁미망인과 자녀들을 돌보기 시작했다.2005년부터 노인전문요양시설인 안나노인건강센터를 지어 노인복지에도 힘을 다하고 있다.

박 회장은 1997년 부터 안나모자원과 안나노인건강센터에 기부를 시작해 의료용품, 여성전용 미용세트 등 물품지원과 매년 후원금을 기부해 현재까지 1억5000여만원을 기부했다.

고 엄노미 초대원장의 손녀인 최혜경 원장은 3대에 걸쳐 22년 동안 릴레이 후원을 해 오고 있는 박 회장에게 안나모자원 발전의 뜻을 기려 공로패를 전달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