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사진=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공지영 작가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씨와 관련한 내용을 올려 주목된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씨와의 관계를 폭로한 직후에 비슷한 내용이 올라온 것이라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공지영 작가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공 작가는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며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어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 작가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야' 라고 하니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 우리가 막고 있어'"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들었다"며 "잠시 후 마침 보란 듯이 김부선씨에게 전화가 왔다"고 털어놨다.

다만 그는 주 기자와 김부선의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전주시로부터 고발당한 '전부 봉침 여목사 사건' 때문에 정신이 없었고, 서울 시민인 터라 지방 선거에 관해 신경 쓰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김부선 씨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며 뒤늦은 지지글과 폭로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날 김영환 후보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부선씨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는 2007년 12월부터 2009년 5월까지 약 15개월 동안 서울 옥수동 등지에서 김부선 씨와 밀회를 했다"고 폭로했다.

김영환 후보는 경기지사 후보 토론회 이후 김부선 씨와 1시간 반에 걸쳐 이재명 후보의 스캔들 의혹 관련해 통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전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과해야 하며 국민들에게 너무나 많은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서도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