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지나던 열차 고장…SNS에 "연기·매캐한 냄새"
출근길 지하철서 연기 발생… 2호선 25분간 운행지연

7일 오전 8시 20분께 서울지하철 2호선 합정역 터널에 연기가 발생해 25분간 운행이 지연됐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합정역에서 홍대입구역으로 향하는 내선 구간 터널에 연기가 나 119에 신고가 접수됐다.

공사는 당산역에서 합정역으로 향하던 열차의 승객을 하차시키고 잠시 이 방향 운행을 멈췄다가 속도를 늦춰 운행하도록 했다.

서행 운행은 오전 8시 45분께 종료돼 현재 2호선 전 구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공사는 터널을 통과하던 열차의 고장으로 열차에서 연기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고장 열차는 을지로역으로 이동해 점검을 받고 있다.

출근길 2호선 운행이 지연되면서 트위터 등 SNS에는 "2호선 합정역에서 연기와 매캐한 냄새가 난다"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