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반박

양예원 반박

'스튜디오 추행 촬영'을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과 스튜디오 실장이 나눈 카톡이 공개된 뒤 양측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한 매체는 스튜디오 실장 A씨가 3년 전 양예원과 나눈 카카오톡(이하 카톡)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7월 5일 양예원은 모델 모집 공고를 보고 A씨에게 연락을 했고 7월 8일 첫 촬영을 약속해 9월 18일까지 총 13번의 약속을 잡았다.

이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협박과 강압에 의해 노출 사진을 찍었다는 양예원의 주장과 상반된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나온 상태.

이어 28일 SBS '스브스뉴스' 측은 이에 대한 양예원의 입장을 인터뷰를 통해 공개했다.

양예원은 "솔직히 돈이 필요하니까 아르바이트를 갔던 것은 맞다. 근데 항상 그 사람들은 자기들이 뭔가 불리할 것 같은 경우 얘기들은 전화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와 나눈 카톡 중 먼저 연락한 부분에 대해서는 "예를 들어 첫 번째 카톡 같은 경우는 '저 이거 못할거 같다고 돈 없으면 좀 어떻냐'고 그러니까 '전화를 하자'고 하지 않나"라며 "매번 그런 식으로 자기들이 불편할 것같은 얘기들은 항상 전화로 했다"고 주장했다.

여러 차례 진행된 촬영을 거부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사진 찍은 것 (우리가) 갖고 있다' 그 말은 저한테 협박으로 밖에 안들렸다. 가장 무서운 건 유출이었다. '그럼 내가 저 사람들 심기를 건들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그렇게 하고 이제 저는 항상 문자로 일정 잡아달라고 보냈던 것"이라면서 "점점 지날수록 솔직히 그런 생각이 들었다. 어차피 내 인생 망한거 어차피 끝난거 그냥 좀 자포자기 심정이었던거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사람들이) 모르면서 그렇게 함부로 얘기하는 거 너무 견디기 힘들다. 모든 건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며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