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禪詩 개척자' 신흥사 조실 무산스님 입적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인 속초 설악산 신흥사 조실 무산(오현) 스님이 26일 신흥사에서 입적했다. 세수 87세, 승랍 60세.

속명인 오현 스님으로 더 잘 알려진 무산 스님은 한국 불교를 대표하는 시조 시인으로도 유명하다. 조계종단 최고 법계인 대종사이기도 한 그는 1932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1939년 성준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59년 직지사에서 성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불교신문 주필,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신흥사 주지를 지냈다. 조계종 원로의원과 신흥사 조실, 백담사 조실, 조계종립 기본선원 조실로 후학을 지도했다.

1968년 시조 시인으로 등단한 무산 스님은 한글 선시 개척자로 꼽힌다. 시조집 《심우도》 《아득한 성자》 등을 펴냈고 가람시조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현대시조문학상 고산문학대상 등을 받았다. 그는 1996년 만해 스님의 유지를 알리기 위해 만해사상실천선양회를 설립, 문화예술·학술사업 등을 펼쳤다. 해마다 강원 인제에서 열리는 만해축전을 불교계뿐 아니라 전국 문인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축전으로 키웠다. 만해정신 선양에 업적을 남긴 이들을 시상하는 ‘만해대상’을 운영했다. 빈소는 신흥사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조계종 원로회의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오는 30일 오전 10시 신흥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화동 문화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