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사진=방송캡쳐)

남북 정상회담 (사진=방송캡쳐)


“며칠간에 급격하게 출렁인 한반도 정세는 깜짝 남북정상회담으로 정상화돼가는 분위기”

정의당 선대위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오후 전격적으로 이뤄진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했다. 오늘 오전 대통령은 직접 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확고하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 역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천한다면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무엇보다 북미 양 정상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어제 정상회상은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했다.

“단 며칠간에 급격하게 출렁인 한반도 정세는 어제의 깜짝 정상회담으로 정상화돼가는 분위기이다. 아울러 어제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체제 문제는 남북미 3자가 확고한 당사자로서 문제 해결을 주도한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어제 정상회담에 대해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루어진 것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크게 동감한다. 판문점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멀다고 하면 안되겠다’고 말한 것처럼 마음만 먹으면 남북이 이렇듯 손쉽게 만날 수 있는 모습이 일상화돼야 한다. 그런 점에서 어제 정상회담은 남북의 물리적 거리뿐만 아니라 마음의 거리도 멀지 않다는 것을 전세계에 보여준 상징적 장면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오늘 싱가포르에서는 북미 당국자들이 만나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실무협상을 진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2일 회담을 재추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비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듯 이번의 긴장 국면은 북미정상회담의 대성공을 위해 거쳐가야 했을 산통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