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진 유포 체포 / 사진 = 한경DB

양예원 사진 유포 체포 / 사진 = 한경DB

경찰이 유튜버 양예원(24)씨 사진 유포자를 붙잡았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오후 11시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강모(28)씨를 지방의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국내에 서버를 둔 파일공유사이트에 양예원 씨 관련 사진이 유출된 것을 파악,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유포자를 특정해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내가 직접 찍은 사진이 아니다. 촬영자에게 직접 받은 것도 아니다”라며 “다른 사이트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재유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씨는 체포될 때 양예원 씨 사진 외에 다른 음란물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예원 씨는 지난 17일 3년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위해 찾은 합정동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 도중 성추행도 당했다고 폭로하고, 스튜디오 실장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2일 경찰 조사에서 "계약에 의한 촬영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도 계속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