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3% "면접 탈락 이유라도 알고 싶다"

구직자 83%는 입사 면접에서 탈락한 이유라도 알고 싶어하지만 실제로 기업으로부터 탈락 사유에 대한 피드백을 받아본 구직자는 13%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면접 탈락 경험이 있는 구직자 379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메일·문자메시지 등 텍스트 형태로, 탈락 사유를 구체적으로 설명받기를 원하는 비율이 모두 80%를 웃돌았다.

구직자 대다수(83.1%)가 면접 탈락 사유를 피드백 받고 싶다고 했으며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다음 면접 전략을 짜려고’(62.9%)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56.8%) ‘이유를 알면 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다’(44.1%) ‘지원자의 알 권리라고 생각한다’(34.3%) 등을 꼽았다.

그러나 실제로 탈락 사유 피드백을 받아 본 응답자는 13.5%에 불과했으며 피드백 내용(복수응답)도 단순 위로글 형태의 안내(54.9%)가 가장 많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구직자 스스로 면접 탈락 이유를 추측(복수응답)하는데 실무 관련 경험 부족과 역량 어필 실패(이상 32.7%)를 첫 손에 꼽았다. 스펙 부족(32.5%), 지나친 긴장(24%), 자신감 부족(23.5%), 경쟁자 수준 월등(18.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아울러 구직자 4명 중 3명꼴(76.8%)로 면접 탈락 사유 피드백 여부가 지원 기업에 대한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사람인은 “구직자들이 면접 탈락 사유를 알고 싶어하는 것은 부족점을 파악하고 개선점을 찾아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다. 구직자 배려뿐 아니라 채용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긍정적 이미지도 심어줄 수 있어 ‘면접 결과 피드백 제도’ 도입이 기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