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일 만에 외부 노출…'입장문' 담은 듯 서류봉투 들고 출석
양복 차림에 노타이, 구속 전보다 수척


1/45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정식 재판이 23일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이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한 정식 심리에 들어갔다.

구속 상태인 이 전 대통령은 수의 대신 검은 정장 차림으로 법정에 나타났다.

이 전 대통령이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3월22일 구속된 이후 62일 만에 처음이다.

이 전 대통령의 양복에는 수용자 신분임을 알리는 구치소 표식 배지가 붙었다.

이 전 대통령의 수인 번호는 '716번'이다.


당초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릴 땐 이 배지가 상의에 붙어 있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레몬색 서류봉투를 들고 나타났다.

이날 밝힐 입장문이 담긴 것으로 추정된다.

60여일간 수감 생활을 한 그는 구속 전보다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반면 얼굴은 약간 부어 있고 머리숱이 적어진 느낌을 줬다.

변호인들은 그간 이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식사도 많이 하지 못하고 당뇨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재판장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직업을 묻자 "무직"이라고 짧게 답했다.

법정엔 대표적 '친이계' 인사인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자리했다.

이 전 대통령 가족들은 눈에 띄지 않았다.

이날 검찰에서는 수사를 담당했던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 특수2부장 등 8명이 출석했다.

변호인 측에서는 강훈·최병국 변호사 등 4명이 나왔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공소사실을 설명하고 변호인 측의 반박을 듣는다.

이 전 대통령도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모두 절차에 이어서는 검찰 측 서류 증거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다.

한편 이날 법정 모습은 언론을 통해 외부에 공개됐다.

재판부는 사안의 중대성, 국민적 관심사 등 공공의 이익을 고려해 정식 재판 시작 전 언론에 법정 촬영을 허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