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에 맞서 또다시 거리로 나섰다.

대한의사협회는 20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문재인 케어 저지와 중환자 생명권 보호를 위한 제2차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지난해 12월 제1차 총궐기대회에 이어 5개월여 만이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 16개 시·도 의사회 등에서 의협 회원 및 관계자 7000여 명(경찰 추산, 의협 자체 추산은 5만1000여 명)이 참가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개회사에서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는 절대로 실현될 수 없는 정책”이라며 “정부와 대화를 위한 ‘의정협의체’를 구성했지만 대화에 진정성이 없거나 일방적으로 (문재인 케어를) 강행한다면 즉각 대화를 중단하고 강력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집회에 이어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했다.

보건복지부는 “의협이 주장하는 중환자 생명권 보호를 위해서라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추진이 시급하다”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